042.546.7744

느리울공인중개사사무소

신영수

042-546-7744/010-3425-4451

좌측SMS

  • 0 / 6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급전세’ 쌓인다, 잠실 84㎡ 석달새 2억~4억 하락

중앙일보입력 2022.10.07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 단지 상가 내 상가. 1층에 늘어선 부동산 중개업소들에는 '급전세' 매물 전단이 붙어 있다.

지난 7월 14억원 전후에 계약되던 리센츠 84㎡(이하 전용면적)짜리 '올수리' 전셋집 시세가 평균 12억원으로, 석 달 새 2억원 떨어졌다. 자금 사정이 급한 집주인이 내놓은 물건은 9억원대에도 계약된다.

인근 한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세입자 모시기 경쟁이 한창"이라며 "집주인이 전셋값을 시세보다 확 낮춰도 손님이 잘 붙지 않는다"고 말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연일 하락세다. 지난 6월 중순부터 17주 연속 약세이고, 내림 폭도 커지고 있다. 부동산 성수기인 가을 이사철이란 '호재'도 통하지 않는 모습이다. 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0월 첫째 주(3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전주보다 0.2% 하락했다.
 

▲ 서울 송파구 잠실동 부동산중개업소 밀집 상가. 연합뉴스



지난주(-0.18%)보다 낙폭이 커진 것으로, 2019년 2월 18일(-0.22%) 이후 3년 8개월 만에 가장 많이 내렸다.

서울 25개 구가 모두 약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송파구(-0.38%)와 서대문·종로구(-0.29%), 은평구(-0.28%), 성북구(-0.27%), 중구(-0.25%), 강동구(-0.24%)의 하락 폭이 컸다.

전세 물량도 쌓인다.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실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세 물건은 6일 기준 4만1572건으로, 한 달 전(3만5687건)보다 16.5% 늘었다. 2년 전인 2020년 10월 6일(8642건)과 비교하면 381%나 급증했다.

서울 전세 시장 약세는 금리 인상 여파로 분석된다. 부동산원 측은 "금리 인상에 따른 전세 대출 이자 부담이 커지면서 신규 전세 수요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전세 대신 월세를 택하는 세입자가 늘었다는 것이다.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